​저희 법률그룹 소개

희망법률그룹의 역사

저희 희망법률그룹 (Hope Law Group, P.C.) 의 역사는 1990 년으로 거슬러 올라 갑니다.

미주 한인사회의 원로이신 김 영옥 변호사님께서 그당시 다년간 이민법 변호사 사무실에서 근무하시다가 1990년 변호사 자격증을 취득하시고 김 영옥 변호사 사무실로 출발 하셨습니다. 한인 변호사들이 별로 없었던 당시 김 영옥 변호사님은 수많은 동포들의 체류신분 문제를 해결 하셨습니다.

 

1990년부터 김 변호사님은 오직 이민법만 다루시면서 빈틈없는 업무처리와 항상 최선을 다하는 자세로 김 영옥 변호사 사무실을 동포사회에서 가장 신뢰받는 이민법 변호사 사무실로 키우셨습니다.  그리고 2003년 김 영옥 변호사 사무실은 법무법인 Youngok S. Kim & Associates, Professional Law Corporation으로 바뀌었고 그때부터 미주한인 사회에서 가장 큰  이민법 전문 로펌으로 자리를 지켜 왔습니다. (김 변호사님께서는 변호사로 활동하셨던 1990년부터 2021년까지 최소 약 3만여  미국동포들의 이민 문제를 해결 하셨습니다. 미주 한인사회에서 김 변호사님처럼 많은 의뢰건수를 처리하신 변호사는 없었고 앞으로도 없을것으로 생각됩니다.)

2018년 김 변호사님께서 이끄시던 법무법인 Youngok S. Kim & Associates, Professional Law Corporation 과 스티븐조 변호사가 대표로 있던 스티븐 조 변호사 사무실 (Law Offices of Steven Jeau)이 합병을 하여 변호사 사무실 이름이 법무법인 희망법률그룹 (Hope Law Group, P.C.)으로 개명하게 됩니다.  그리고 2018년부터 희망법률그룹을 김 영옥 변호사님과 스티븐 조 변호사가 공동 대표로서 이끌어 왔습니다.  2021년 11월 김 영옥 변호사님께서 약 40여년 동안의 법조인의 길에서 내려오셨으며 그때부터 스티븐 조 변호사가 희망법률그룹의 대표를 맡아오고 있습니다. 

저희의 자세

김 영옥 변호사님께서 비록 더이상 저희 법률그룹에 함께 계시지 않지만 김 변호사님께서 맨 처음부터 지켜 오신 빈틈없는 업무처리와 항상 최선을 다하는 자세는 앞으로도 계속 유지 될 것 입니다. 저희 로펌은 항상 고객과 함께하며 모든 고객을 가족이란 이름으로 포용하며 아픔을 함께 할 때 비로소 진정한 믿음과 신뢰가 형성되듯 열린 마음으로 고통을 나누며 열린 마음으로 아픔을 함께하는 자세로 어렵고 힘든 이민생활을 도와가는 것임을 자랑으로 고집합니다.

풍부한 경험과 해박한 지식으로 핵심을 파고드는 정확한 판단만이 높은 성공률을 보장받을 수 있는 것이 바로 지금의 미국 이민법입니다.

전문화된 로펌 문화의 정착과 정확하고 확실한 미국 법조문화의 실현으로 특히 한인 고객들로부터 두터운 신뢰와 명성을 얻고 있는 저희 희망법률그룹은 앞으로도 보다 건전한 윤리의식과 가치관을 갖춘 미국 법률사회 최고의 이민법 전문 로펌으로 거듭날 것입니다.

법무법인 희망법률그룹의 모든 직원들은 더욱 꾸준한 자기 개발을 통해 더욱 정확하며 효율적인 이민법 법률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민법 전문 희망법률그룹 대표 변호사 스티븐 조 배상